요즘 핫하다는 스노우 'AI아바타', 20만 유료 사용자 모았다

스노우 2023-03-01 14:41 조회수 아이콘 825


셀피 등록하면 최대 200개 이상 AI 아바타 이미지 생성

MZ 중심으로 유행…일본에서도 폭발적 반응


[서울=뉴시스]최은수 기자 = 스노우는 자사가 출시한 인공지능(AI) 아바타 생성 서비스가 보름동안 2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모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20일 밝혔다.

해당 서비스는 입력되는 이미지를 기반으로 다양한 컨셉의 또 다른 이미지들을 생성하는 인공지능 생성모델(AI Generative)을 활용해 만들어졌다. 사용자가 제출한 이미지를 AI가 학습해 다양한 화풍 및 그래픽 스타일로 다양한 아바타 이미지를 만든다.

사용자는 10장에서 20장 가량의 셀피(Selfie) 이미지를 등록하면 ▲수채화 ▲영화 ▲아트 포스터 등 12개 이상의 다양한 스타일 별 최대 200개 이상의 이미지를 만들어 볼 수 있다. 모든 이미지가 사용자가 등록한 자신의 셀피를 기반으로 생성되는 만큼, 본인과 닮은 다양한 컨셉의 이미지가 생성된다.

비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한 MZ세대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며, 유료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보름만에 20만명 이상의 사용자들을 확보했다.

스노우는 이 기능을 국내에 이어 해외 사용자들을 대상으로도 선보인다. 해외 시장 중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 일본에서도 폭발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. 사용자들이 더욱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앱 B612에도 해당 기능을 추가하고, 각 국가에 걸맞는 로컬 콘텐츠를 도입할 계획이다.

우영재 스노우 파트너십 리드는 “스노우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활용한 콘텐츠 생산이 확대되는 변화를 가장 빠르게 읽고, 이를 통해 더욱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 왔다”며 “자신의 이미지를 기반으로 더욱 자연스러운 스타일의 AI 아바타를 만나볼 수 있는 기술을 통해 사용자들이 기존보다 높은 수준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
◎공감언론 뉴시스 eschoi@newsis.com